​시간의 구속을 받지 않는 곳, 상일의유산

시간의 구속을 받지 않는 곳, 상일의유산

I define this 'Easy design'
Easy design means designing easily. Design is something that is not huge, artificial, serious, complex, difficult, but the transferring what you think.

2016년은 대학원에서 갔다.
기존에 내가 하던 디자인과 다른 새로운 디자인을 추구 했고 어느 정도 가능성이 있었다.

나는 새로운 시대에 다가올 뉴 디자인에 대한 갈망이 크다. 2004년 아이팟과 2007년 아이폰 같은 스티브 잡스의 혁신이 만든 몇년 간의 급격한 변화는 디자인의 혁신도 가져왔다. 새로이 다가오는 시대는 나에게도 강한 변화를 요구한다.

10월에, 나는 번아웃에 빠졌고, 완전히 벽에 막힌 느낌이 들었다. 
그리고 여전히 내 인생에 변화는 없었다. '나에게 내일이 있을까?'.

10월과 11월은 외로움과 고독함에 허덕였고 12월에는 마음을 추스르고 의연해지기로 마음 먹었다.

2007년부터 2016년까지 
이젠 나는 나를 둘러싸고 있던 소용없는 것들은 다 버려버렸다. 그리고 알맹이 하나만 남은 것 같다.
이제는 잃는 것도 별로 없고 크게 얻을 것도 없는 것 같다. 만약 얻는다면 초심을 잃지 않고 내 손으로 무너뜨리지 않아야 한다. 아직 나는 내가 했던 모든 말들을 명쾌한 단 몇 마디로 설명하지 못 하겠다. 

I entered graduate school in 2016.
I pursued a new design that was different from the one I used to do. And there was some possibility.
I have a longing for a new design to come to a new age. The rapid changes over the years of the innovation era by Steve Jobs, like the iPod in 2004 and the iPhone in 2007, have also innovated the concept of design.
The new coming age demands me strong change too. 

In October, I had a burnout and felt blocked on the wall completely.
And there was still no change in my life. 'Is there tomorrow for me?' I was in loneliness and solitude.
And then, in December I decided to keep my mind going again and hold on.

From 2007 to 2016, 2016 is the 10th year I have been being in the design.
Now all I have to throw away was thrown away. I have abandoned everything that was useless around me. 
And there seems to be only one kernel left to me. Now it seems that there is not much to lose and nothing to gain greatly. If I get something, I must not lose my initiative and not break it out by my own hand.
I still can not explain all the words until now I have told in just a few simple words.